top of page

Daily Motivation Tips

Public·405 members

[스포츠!] 김천상무 대 성남 보기 12/04/2023


어려움과 세르징요 사태로 강등[편집] 하지만 시즌 중반 팀의 주축 공격수 티아고의 유출과 더불어 주전 선수들의 대거 부상 등으로 어려움을 겪었고, 9월 12일, 성남은 김학범 감독이 성적 부진을 이유로 자진 사퇴하였으며 김학범 감독을 보좌하던 코치들도 물러난다고 공식 발표하였다. [74] 공석이 된 감독 자리에는 U-18 팀을 이끌고 있던 구상범 감독이 대행직으로 부임하여 맡아 남은 시즌에 팀을 이끌기로 하였으며, 성남의 U-15 팀과 U-12 팀을 이끌고 있던 변성환, 남궁도 감독도 1군 팀 코치로 합류하였다. [75] 하지만 성남은 8경기 연속 무승 등의 부진을 거듭하며 끝내 상위 스플릿 A 진입에 실패하였고, 포항 스틸러스와의 리그 마지막 경기서 패하며 리그 11위로 추락, 강원 FC와의 승강 플레이오프를 치르게 되면서 강등 위기까지 겪게되었다. [76] 결국 구상범은 11월 5일 포항과의 최종전 이후 건강상의 문제로 하차하여 원래의 유소년팀 감독으로 복직하기로 잠정 결정되었고, 변성환 코치가 임시로 벤치에 앉아 강원과의 승강 플레이오프를 지휘하게 되었다.




[13] 1990년[편집] 90 한국프로축구대회[편집] 1990년 당시 일화천마의 스트라이커 김용세가 8월 18일 유공 코끼리와의 경기에서 프로축구 개인통산 첫 50골 고지에 오르기도 했지만[14], 팀은 7승 10무 13패로 리그 최하위 6위를 기록하였다. '심판과의 전쟁'은 박종환 감독이 출장정지인 상태에서도 멈추지 않았다. [15] 1991년[편집] 91 한국프로축구대회[편집] 일화천마는 총 13승 11무 16패로 시즌 최종 5위를 기록했지만, 승수 만큼은 2위 현대 호랑이과 동률이었다. [16] 이상윤이 15골을 기록하며 해당 시즌 득점왕 이기근(포항제철)을 1골 차로 바싹 따라붙었고, 고정운 또한 13골, 김이주도 8골을 기록하는 등 득점 10위 내에 다른 클럽보다 많은 3명의 이름을 올려놓을 정도였으나[17], 리그에서 제일 적은 무승부 수와 꼴지 LG와 같은 수의 최다 패배수가 발목을 잡았다.


이어진 전남과의 경기에선 전반전에 터진 몰리나의 결승골로 승리를 거둬 챔피언 결정전 티켓을 놓고 포항 스틸러스와 격돌하게 되었다. 2009시즌 홈 무패 기록을 가지고 있던 포항과의 원정 경기에서도 몰리나의 결승골로 승리를 거둬 정규 리그를 1위로 마친 전북 현대 모터스와 챔피언 결정전에서 격돌하게 되었다. 홈에서 벌어진 챔피언 결정전 1차전에선 0-0으로 무승부를 거뒀으나 원정에서 치러진 2차전에서는 3-1로 완패를 당해 우승은 좌절되었다. 한편, 2009년 K리그 챔피언십에선 관중석에서 무전기를 통해 선수들을 지휘했던 신태용 감독 대행의 '무전기 매직'이 화제가 되기도 하였다.


김천상무, 연장 혈투 끝에 성남에 3대 2 역전승...8강 - 대경일보 (데일리대구경북뉴스=황지현 기자)김천상무가 성남FC와 원정경기에서 3대 0으로 승리하며 원정 첫 승을 기록했다.


이듬해에 팀은 수원 삼성 블루윙즈로부터 공격수 사샤 드라쿨리치를 영입하면서[61] 스트라이커 보강에 성공해 4번째 우승을 차지했고, 김도훈과 윤정환이 가세한[62] 2003년까지 3연속 정규리그를 제패했다. 하지만 2004년에는 김대의, 김현수 등 주축선수들의 공백으로 정규리그 우승권에서 멀어졌고, 이 후 컵대회(삼성 하우젠컵과 AFC 챔피언스리그)에 집중했다. 알 이티하드와의 AFC 챔피언스리그 결승 1차전 원정 경기에서는 3:1로 승리를 거두어 결승 2차전 홈 경기에서 1골차로 져도 우승이 가능했음에도 불구하고 0-5로 참패를 당해 끝내 준우승에 그쳤고 K리그 3연패를 이끌었던 차경복 감독이 사임하였다. [63] 2006년부터 지휘봉을 잡은 김학범 감독은 첫 시즌부터 우승컵을 따내며 막강한 전력을 뽐냈다. 리그 우승으로 2007 AFC 챔피언스리그 티켓을 획득한 성남은 조별 예선과 8강전을 무난하게 통과하였으나 4강에서 일본의 우라와 레드 다이아몬즈에 승부차기 끝에 패하였고 2007 K리그에서도 정규 리그 우승을 거머쥐었으나 6강 플레이오프를 뚫고 올라온 포항 스틸러스와의 챔피언 결정전에서 패하며 무관에 그치고 말았다. 2008 K리그에도 막강한 전력으로 상위권의 성적을 유지하며 정규 리그를 3위로 끝마쳤으나 플레이오프에서 전북 현대 모터스에 패하며 우승이 좌절되었다. 결국 김학범 감독이 사퇴하고 감독 대행으로 신태용이 선임되었다. 신태용 체제 (2009–2012)[편집] 신태용 감독 대행 체제로 2009 K리그를 맞은 성남은 시즌 초반 좋지 않은 모습을 보이며 팬들의 걱정을 샀지만 리그 후반기에는 좋은 성적을 거두며 K리그 챔피언십에 4위로 안착하였다. K리그 챔피언십 첫 경기인 인천 유나이티드와의 경기에선 연장전 막판 김용대를 승부차기 키커로 기용하기 위해 골키퍼 정성룡이 필드 플레이어로 뛰는 해프닝이 벌어지는 끝에 승부차기로 인천을 꺾고, FC 서울을 꺾고 올라온 전남 드래곤즈와 맞대결하게 되었다.


김천 상무 팀 순위 - Goal.com 김천상무프로축구단이 대전코레일FC를 꺾고 FA컵 3R에 진출했다. 2R 대전코레일FC와 원정경기에서 강현묵의 극장골에 힘입어 2대 1로


이후 시즌 첫 경기로 열린 2015 AFC 챔피언스리그 조별 예선 1라운드에서 부리람에 패배했으나 2라운드에서 J리그 챔피언 감바 오사카에게 승리를 거두며 시민 구단 최초의 챔피언스리그 승리를 기록했다. 정규 리그 개막전에선 전북에 2-0으로 패하였고 이후 3라운드까지 승리를 거두지 못하였다. 하지만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전과의 리그 4라운드 경기에선 아드리아누에게 선제 실점하고도 황의조의 1골과 김두현의 해트트릭에 힘입어 4-1로 대역전승을 거두며 첫 승을 챙겼다. 4월 22일 AFC 챔피언스리그 조별 예선 5라운드에서 부리람을 상대로 2-1 승리를 거두며 챔피언스리그 16강전에 진출하였다. [71] 16강에선 강호 광저우 헝다를 만나 홈 1차전에서 2-1 승리를 거두었으나[72] 2차전에서 2-0으로 패배하여 원정 다득점 원칙에 의해 탈락하였다. 하지만 리그에서 좋은 모습을 이어갔고 8월 30일에 열린 29라운드 홈 전북전[73]에서 석패하기 전까지 11연속 무패 행진(3연승 포함 7승 4무)을 기록하며 순위를 3위까지 끌어올렸다.


Livesport: 성남 - 결과, 일정, 김천상무 vs 성남FC live FA컵 2023. 김천. VS. 성남. 2023.04.12 (수) 19:00 김천종합운동장 'WELCOME' 김천상무프로축구단, FA컵 홈경기 팬 맞을 준비 완료! 이영재 찐 팬


김천상무, 성남FC와 원정경기에서 3대 0 승리 [코리아투데이뉴스] 김천상무프로축구단이 대전코레일FC를 꺾고 FA컵 3R에 진출 일FC와 원정경기에서 강현묵의 극장골에 힘입어 2대 1로


[35][36][37] 특히 포항 아톰즈와의 1995년 챔피언 결정전은 지금도 K리그 역사에 길이 남는 명승부로 회자되고 있다. 1995년 12월 29일엔 아시안 클럽 챔피언십 우승을 차지했다. 천안 일화 천마 (1996–1999)[편집] 1996년, 일화 천마는 1995년 말까지 서울 전용구장 건립계획을 수립하는 구단에 대해서만 서울 잔류를 허용한다는 서울 연고 공동화 정책에 따라, 서울특별시에서 나와야 했다. [38] 해당 정책에 저항하기도 했으나[39], 곧 새 연고지를 찾던 일화천마는 천안오룡경기장을 축구전용구장으로 변환하고 천안시 백석동에 또다른 종합 스포츠센터를 지어주겠다던 천안시의 제안을 받아들여 천안으로의 이전을 결정했다. [40] 또한 완전연고제 시행의 일환으로 클럽 이름도 천안일화천마프로축구단(이하 천안일화)으로 변경하였다. [41] 1997년 말까지, 천안일화는 기존의 성공을 이어가는 듯 보였다. 천안일화는 아시안 클럽 챔피언십 1996-97과 1997년 FA컵 결승까지 진출했다.


최다패·강등 비극…벼랑 끝 성남에는 '솟아날 구멍'이 필요해 K리그2(2부)로 자동 강등되는 꼴찌 성남(승점 25점)은 4경기가 남은 상황에서 바로 앞 순위인 11위 김천 상무와 승점차가 10점으로


그리고 9월 23일에는 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FC 서울과의 원정 경기에서 1대0으로 승리를 거두어 11년 만의 서울 원정 승리를 거두었으며 동시에 상위스플릿 진출을 확정지었다. 이후 리그 5위로 2015 시즌을 마무리하였다. 2016 시즌을 앞두고 11년간 성남에서 활약한 김철호가 태국 촌부리로 이적하였지만 황진성, 조재철, 최호정, 티아고 등을 영입하며 전력을 보강하였다. 그리고, 성남은 그동안 주전 수비수로 활약한 윤영선이 상무에 입대하였고, 전상욱이 투병 생활로 인하여 팀을 떠났지만, 여름 이적시장을 통해 K리그 챌린지에서 활약한 측면 수비수 이후권과 카타르리그에서 활약했던 수비수 이용을 데려왔다. 그 후, 최근에는 2015 시즌을 끝으로 현역에 입대했던 골키퍼 박준혁이 2016년 7월 8일에 개인사로 인하여 조기전역 후, 성남에 돌아왔고, 그 동안 성남은 김동준의 올림픽 차출, 전상욱의 투병 등으로 인한 골키퍼 문제를 해결하게 되었다. 같은 해 8월 16일 피파온라인 프로게이머인 김정민을 영입하면서 국내 프로구단중 최초로 E스포츠에 참가하게 됐다.


김천상무, 이재하 신임 단장 선임...`고향서 마지막 봉사` - 경북신문 프로축구 K리그2 김천상무가 이재하 전 성남FC 대표이사를 신임 단장으로 선임했다. 김천 구단은 15일 "김천 출신의 이재하 신임 단장을


About

Welcome to the group! You can connect with other members, g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