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Daily Motivation Tips

Public·405 members

((축구@)) 김천상무 성남 12/04/2023


[지비저널] 김천상무, FA컵 8강... 성남에 3대 2 역전승김천상무가 성남에 3대 2 역전승을 거두며 FA컵 8강에 안착했다. ↑↑ 김천상무 제공 김천상무프로축구단(대표이사 배낙호)이 26일 오후 7시 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1 하나은행 FA컵’ 4R 성남FC와 홈경기서 연장 혈투 끝에 명준재, 박동진, 조규성의 골에 힘입어 3대 2로 역전승했다. 김천은 4-2-3-1 포메이션으로 성남을 상대했다. 원톱은 박동진이 맡았고 유인수-정원진-명준재가 2선을 맡았다. 이동수-권혁규가 밑을 받쳐줬고 포백라인은 김용환-박병현-우주성-이상기가 꾸렸다. 골문은 강정묵이 지켰다. 성남의 선축으로 시작된 전반, 이른 시간 선제골이 터졌다. 전반 11분, 성남 김현성이 김천 골망을 흔들며 0대 1로 뒤쳐졌다.




'김천과 무승부' 성남FC, 4년 만에 2부 재강등 확정 - 중앙일보 프로축구 성남FC가 9일 김천상무와 1-1로 비기며 잔여경기 결과에 상관 없이 2부리그 강등이 확정됐다. 김천전 종료 후 아쉬워하는 성남


김천 상무 vs 성남 FC : FA컵 올타임 성적 - 국내축구 - 에펨코리아 FA컵 3라운드의 최대 빅카드중 하나인 김천과 성남의 대결2019년 FA컵 4강 탈락 복수에 성공한 김천 상무작년 16강 포항에게 무릎을 꿇었던


[김천] 'FOR THE HERO' 김천상무, 11일 성남FC전 티켓 오픈! 김천상무가 참전용사들과 함께 입장하는 21일 성남FC전 홈경기 티켓을 11일 오전 11시에 오픈한다. 김천상무프로축구단(대표이사 배낙호)이 11일 오전


‘김천과 무승부’ 성남FC, 4년 만에 2부 재강등 확정 | 중앙일보프로축구 성남FC가 9일 김천상무와 1-1로 비기며 잔여경기 결과에 상관 없이 2부리그 강등이 확정됐다. 김천전 종료 후 아쉬워하는 성남 선수들. 사진 프로축구연맹 프로축구 성남FC가 4년 만에 2부리그로 다시 강등된다. 성남은 9일 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김천상무와 하나원큐 K리그1 2022 35라운드 원정경기에서 한 골씩 주고 받은 끝에 1-1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시즌 승점 26점을 기록한 김천은 11위 김천(36점)과 10점 간격을 좁히지 못했다. 파이널라운드 남은 3경기에서 모두 이겨도 승점 9점을 추가하는 데 그쳐 김천을 뛰어넘지 못한다. 결국 성남은 올 시즌 1부리그 최하위(12위)와 다음 시즌 2부리그 강등이 확정됐다. 1부리그 잔류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무조건 승리가 필요했던 성남은 전반 29분 선제골을 터뜨리며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후방에서 넘어온 볼을 김민혁이 페널티박스 안에서 머리로 떨궈줬고, 장신 공격수 뮬리치가 오른발로 마무리했다. 프로축구 성남FC가 9일 김천상무와 1-1로 비기며 잔여경기 결과에 상관 없이 2부리그 강등이 확정됐다.


Livesport: 성남 - 결과, 일정, 김천상무 vs 성남FC live 예정된. 대한민국FA컵. 대진표. 12.04. 03:00. 김천상무. 성남. -. -. 대한민국K리그 2. 순위. 15.04. 21:30. 성남.


‘명준재 멀티골’ 김천상무, 성남FC에 4대 1 대승…5경기 만의 승전보 - 새김천신문김천상무프로축구단은 5일 오후 7시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27R 성남FC와 원정 경기에서 조규성, 김경민, 명준재의 멀티골에 힘입어 4대 1로 승리했다. 김천상무는 4-3-3 포메이션으로 성남FC에 맞섰다. 김지현-조규성-김경민이 1선을, 권창훈-권혁규-한찬희가 뒤를 받쳤다. 포백라인은 김한길-연제운-박지수-강윤성이 꾸렸고 골문은 황인재가 지켰다. 이날 경기에서는 신병 임승겸, 김륜성, 이준석이 처음으로 엔트리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전반 초반 승기는 김천상무가 잡았다. 전반 6분 만에 김경민의 패스를 받은 조규성이 왼발 땅볼 슈팅으로 골대 구석에 정확히 찔러넣으며 선제골을 터뜨렸다. 이른 시간 터진 선제골로 양 팀은 거세게 공격을 이어갔다. 김천상무는 1선 조규성을 비롯해 김지현, 김경민이 성남의 골망을 노렸다. 전반은 조규성의 선제골을 지켜며 1대 0으로 경기를 마쳤다. 후반 6분 성남FC가 세트피스로 김천의 골망을 갈랐지만 오프사이드로 취소됐다.


후반 10분 동점골을 터뜨린 김천의 김경민(왼쪽). 사진 프로축구연맹 전반을 1-0으로 앞선 채 마치며 띄운 성남 선수단의 희망은 후반 10분 동점골을 내주며 무너졌다. 김천의 측면 공격수 김경민이 성남 페널티박스 오른쪽을 허문 뒤 왼쪽 골포스트를 겨냥해 슈팅한 볼이 골 망을 출렁였다. 동점을 만든 김천은 공격수 이영재와 권창훈을 투입하며 전술의 무게중심을 공격 쪽으로 더욱 기울였다. 성남이 외국인 선수 밀로스와 팔라시오스를 잇달아 투입하며 변화를 줬지만, 양 팀은 치열한 공방전을 벌이고도 추가골을 만들어내지 못했다. 성남은 지난 2018년 현 남기일 제주 감독이 지휘봉을 잡고 2부리그에서 1부리그로 승격했다. 이후 지난 시즌까지 3시즌 연속 1부리그 잔류에 성공했지만, 4년 만에 다시 2부리그 강등의 아픔을 겪게 됐다.


[김천인터넷뉴스] 성남FC전 홈경기, 힘을내라 김천상무! 성남FC전 홈경기, 힘을내라 김천상무! 김천상무, 성남전 팬-선수 소통 이벤트 실시 기사입력 2022-10-05 14:34 김천상무프로축구단(대표이사 배낙호)이 9일 오후 4시 30분 김천종합운동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2’ 34R 성남FC와 홈경기를 치른다. 김천상무는 성남전 홈경기에서 ‘필승 기원 팬 응원’ 컨셉으로 관중들과 함께한다. 먼저 사전 응모 받은 ‘필승 기원 팬 응원 슬로건’은 경기장 내 일반석 2층 난간 및 가변석 상단 난간에 게첨된다. 경기 당일에도 가변석 출입구 부근 장외구역 트러스 부스에서 팬들의 응원 메시지 작성 이벤트를 실시한다. 팬들이 작성한 응원 메시지는 오는 22일 수원삼성전 마지막 홈경기 시 선수단 라커룸 앞에 설치해 선수들의 사기를 북돋을 예정이다.


김천상무 신임 단장에 이재하 전 성남FC 대표이사 선임 - 스타뉴스이재하 김천상무 신임 단장. /사진=김천상무프로축구 K리그2 김천상무가 이재하 전 성남FC 대표이사를 신임 단장으로 선임했다. 김천 구단은 15일 "김천 출신의 이재하 신임 단장을 선임했다"며 "이 단장은 1991년 LG스포츠단 입사 후 2012년부터 2018년까지 FC서울에서 단장직을 역임했다. 2019년부터 2020년 말까지 약 2년 간 성남 대표이사도 맡았다"고 밝혔다. 이재하 신임 단장은 구단을 통해 "고향팀에서 축구계에 봉사할 마지막 소임이라고 생각한다"며 "김천시민과 축구 팬 모두 함께 행복한 축구단으로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이어 "2021시즌 우승 DNA를 되살려서 팬들과 함께 올 시즌 K리그1 승격의 기쁨을 나누겠다. 김천 축구팬들의 성원을 부탁드린다"는 각오를 전했다.


김천상무 신임 단장에 이재하 전 성남FC 대표이사 선임 프로축구 K리그2 김천상무가 이재하 전 성남FC 대표이사를 신임 단장으로 선임했다.김천 구단은 15일 "김천 출신의 이재하 신임 단장을


김천상무 신임 단장에 이재하 전 성남FC 대표이사 선임© 제공: 스타뉴스 김천상무 신임 단장에 이재하 전 성남FC 대표이사 선임 이미지 1 프로축구 K리그2 김천상무가 이재하 전 성남FC 대표이사를 신임 단장으로 선임했다. 김천 구단은 15일 "김천 출신의 이재하 신임 단장을 선임했다"며 "이 단장은 1991년 LG스포츠단 입사 후 2012년부터 2018년까지 FC서울에서 단장직을 역임했다. 2019년부터 2020년 말까지 약 2년 간 성남 대표이사도 맡았다"고 밝혔다. 이재하 신임 단장은 구단을 통해 "고향팀에서 축구계에 봉사할 마지막 소임이라고 생각한다"며 "김천시민과 축구 팬 모두 함께 행복한 축구단으로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이어 "2021시즌 우승 DNA를 되살려서 팬들과 함께 올 시즌 K리그1 승격의 기쁨을 나누겠다. 김천 축구팬들의 성원을 부탁드린다"는 각오를 전했다. 김천은 오는 3월 1일 오후 4시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충남아산FC와 이번 시즌 첫 경기를 치른다. 홈 개막전은 4월 2일 오후 1시 30분 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리는 경남FC전이다.


성남FC v 김천 상무 실시간 생중계 & 경기 결과. ; 날짜 - Goal.com FA컵 매치 프리뷰 김천 상무 v 성남FC 2023년 4월 12일, 최근 5경기 소식과 포메이션


김천상무 신임 단장에 이재하 전 성남FC 대표이사 선임 - 스포츠 축구 뉴스: [스타뉴스 김명석 기자] 이재하 김천상무 신임 단장. /사진=김천상무프로축구 K리그2 김천상무가 이재하 전 성남FC 대표이사를 신임


김천의 반격도 거셌다. 전반 30분, 박동진이 성남의 골망을 흔들었으나 오프사이드로 취소되며 아쉬움을 삼켰다. 후반 시작과 함께 김천은 유인수를 빼고 김주성을 투입했다. 후반 9분에는 정원진을 빼고 조규성을 투입하며 변화를 꾀했다. 교체 이후 김천은 공격의 주도권을 가져왔다. 후반 17분, 이상기의 슈팅은 골키퍼 정면을 향했다. 후반 23분, 조규성은 골키퍼의 슈팅을 막아내며 공격 기회를 만들어 성남을 당황케했다. 곧바로 이어진 코너킥에서 김주성이 문전 헤더로 성남의 골대를 맞추며 아쉬움을 삼켰다. 계속되는 김천의 공격 속에 동점골이 나왔다. 후반 추가시간 3분, 명준재가 극장골을 터뜨리며 1대 1. 승부를 연장으로 가져갔다.


'벼랑 끝 승부' 김천상무, 성남 꺾고 강등권 탈출 도전 나선다 김천상무프로축구단(대표이사 배낙호)이 9일 오후 4시 30분 김천종합운동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2' 35라운드 성남FC와 홈경기를 치른다.


김천상무 신임 단장에 이재하 전 성남FC 대표이사 선임 - 스타뉴스 프로축구 K리그2 김천상무가 이재하 전 성남FC 대표이사를 신임 단장으로 선임했다.김천 구단은 15일 "김천 출신의 이재하 신임


About

Welcome to the group! You can connect with other members, ge...
bottom of page